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K-클럽은 과학기술인의 커리어 여정을 함께 합니다. 인터뷰
과학자가 정책전문가를 꿈 꾼다면? "인문학적 소양과 사명감을"
  • 작성자전체관리자
  • 등록일2021-01-04
  • 조회수1,010
자막안내

[과학자가 정책전문가를 꿈 꾼다면?

인문학적 소양과 사명감을”]

[KIRD 로고

과학기술인 경력개발 스토리

과학기술정책을 다루는 미래 전략가

홍성주 박사]

 

[Q1 박사님 소개 부탁드립니다 ]

안녕하세요. 저는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혁신성장정책연구본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주로 미래 전략이나 국가혁신시스템 연구를 수행을 하고 있습니다.

홍성주입니다. 반갑습니다.

 

[Q2 지금까지 어떤 경력 경로를 거쳐오셨나요? ]

저는 사실 경력이 이렇게 일관성을 갖지는 않아요.

제가 학부 때는 농업화학을 전공을 했고요.

근데 학부때 인문학에 관심이 좀 많았었습니다.

그래서 대학원을 과학사 과학철학 협동과정으로 진학을 했습니다.

석사는 서양과학사로 논문을 썼고 박사는 한국과학사로 논문을 썼습니다.

제가 대학원 공부를 하다 보면서 점차 아마 정치와 과학의 관계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같습니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에 입사한 이후에는 국가혁신시스템, 미래전략을 주로 연구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점차 제 연구 주제가 한국 과학 기술의 발전 경로와 구조적인 문제에 집중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Q3 하시는 직무에서 핵심역량이 무엇이라 생각하세요? ]

정책을 다루는 사람들한테는 두 가지의 어떤 역량이라면 역량, 소양이라면 소양이랄 게 꼭 필수다라고 보는데요.

하나는 공적인 사명감이고 다른 하나는 사태를 좀 종합적이고 객관적으로 조망하는 통찰력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제가 무엇보다 공적인 사명감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라고 생각을 하는 까닭은

사실 정책이 이제 종종 이해관계의 문제를 다루기 때문입니다.

나의 이익, 내 조직의 이권, 이런 것들을 고민하기보다는 국가 전체의 어떤 공익의 관점에서 정책을 바라보고

그 관점 하에서 고민을 해야 제대로 문제를 이해를 하고 접근을 할 수가 있습니다.

 

다음으로 전체를 조망하는 통찰력은 문제나 사태를 객관화하는 능력 또는 상대화하는 능력에서 나온다고 생각을 합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성찰의 힘이고 사실은 그 근본에는 인문학적인 사고력이 바탕을 한다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역사학에서는 몇 가지 단서들을 가지고 과거를 재구성을 해내잖아요.

가장 그럴듯하고도 객관적이고도 누구나 다 이게 어떻게 보면은 제대로 구성이 됐다라고 인정을 받아야

그게 인문학적 사고에 기반한 역사가 되지

여기에 만약에 사심이나 주관적인 목적이 개입하면 그건 역사가 아니라 소설이 되어버리죠.

이처럼 정책과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들은 이런 인문학적 소양, 그 다음에 공적 사명감 이런 것들을 가지고

그 역할과 임무를 수행을 해야 된다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Q4 과학정책분야에 관심있는 연구자가 가져야 할 태도는 무엇인가요? ]

제가 생각하기에 좋은 정책가는 유연하되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좋은 대안을 적시에, 타이밍이 중요하죠.

적시에 제안해주는 그런 전략가의 역할을 수행을 해야 된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본인이 공부했던 전공이나 내가 몰입했던 이념이나 이론체계 여기에 과도하게 의존하지 않고

세상을 객관적이고 상대적으로 보는 그런 지적인 여유가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전문가가 쉽게 빠지는 자기확신 또는 전문가주의의 함정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러려면 더더욱이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열어 놓고 있어야 되죠.

그리고 공익을 우선시하다보면 자연스럽게 통찰력이 길러질 것이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Q5 박사님의 향후 계획을 들려주세요 ]

저는 실제 문제에 조금 더 가깝게 다가가는 그런 실사 고시형 연구를 수행을 하고 싶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과학정책의 패러다임이 지원 육성에서 자율책임 체제로 바뀐다라고 선언을 했습니다.

그러면 우리 연구개발 생태계에 자율 책임이라는 건 도대체 뭐냐

이런 자율책임 생태계로 변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떤 변화들을 그 현장에서 만들어 내야 되느냐

이런 문제들을 실제 현장에 있는 연구자들하고 함께 탐구를 해보고 싶습니다.

 

[홍성주 연구위원 사진

홍성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학력

서울대학교 과학사 및 과학철학 박사

서울대학교 과학사 및 과학철학 석사

서울대학교 농화학과 학사

경력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기획평가위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민간위원

세종미래전략연구포럼 운영간사

공적

국가혁신시스템, 혁신전망, 미래전략 연구보고

머니투데이, 중앙일보, 대덕넷 등 칼럼기고

 


KIRD 로고]

댓글